'뭉쳐야찬다', 구체적 이유 밝히지 않고 심권호 제외…건강 악화 염려 목소리
'뭉쳐야찬다', 구체적 이유 밝히지 않고 심권호 제외…건강 악화 염려 목소리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9.20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뭉쳐야찬다' 심권호가 갑작스럽게 방송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서 대중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뇌와 간 등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가 나왔던 만큼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그간 멤버로 활약했던 심권호가 당분간 휴식을 취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심권호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출연진이 궁금증을 제기하자 감독 안정환은 "심권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전력에서 제외됐다"라고만 밝혔다. 

구체적으로 언급이 없던 탓에 심권호의 하차를 두고 갖가지 뜬소문이 양산되고 있는 형국이다. 특히 그가 과거 TV조선 '남남북녀' 출연 당시 알콜 의존증 수준이라는 진단을 받으며 많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