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 정장바지 주저없이 걷었다…숙행父 아빠미소 ‘100점 사윗감’
이종현, 정장바지 주저없이 걷었다…숙행父 아빠미소 ‘100점 사윗감’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9.20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숙행 아버지를 찾은 이종현이 정장바지를 망설임없이 걷어 화제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한 이종현은 숙행과 함께 전라도에 내려가 숙행 아버지를 찾았다.

이종현의 걸어오는 모습을 지켜본 아버지는 “기럭지가 길다”며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난석을 씻고 있었던 아버지는 일감을 어필했고 이종현은 정장 바지를 과감하게 걷어 올려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박수 세례를 받았다. 100점 사윗감이라는 것. 이종현은 쌀 씻듯이 난석을 능숙하게 씻어냈다.

이종현은 저녁을 먹기 위해 찾은 식당에서 숙행의 아버지에게 제대로 인사를 드리겠다며 절을 올리는 등 싹싹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숙행 아버지는 이종현 부모에게 전화를 걸 것을 요구, 다함께 볼 날을 기다린다고 전해 두 사람이 실제 연인 관계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