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아름누리길 마라톤대회’본사 주최 대회… 잠정 연기
‘김해아름누리길 마라톤대회’본사 주최 대회… 잠정 연기
  • 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9.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열병 축산농가 안전 위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전국 축산농가의 불안감이 커진 가운데 김해지역 축산농가의 안전을 위해 경남매일이 주최하는 ‘2019년 김해아름누리길 마라톤 대회’가 잠정 연기됐다.

 김해시는 오는 22일 한림면 운동장과 화포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해당 대회를 연기했다고 19일 밝혔다.

 김해시체육회와 김해시육상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에는 당초 전국 아마추어 마라토너 1천여 명이 참여해 경관이 수려한 화포천 일대와 낙동강변을 감상하며 달리는 코스로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기도 파주시 양돈 농가에서 지난 17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ASF가 발생하면서 비상대응 체제에 돌입한 김해시가 대회 개최를 미뤘다.

 수많은 인파가 모였다 흩어지는 행사를 진행하다가 자칫 ASF차단 방역에 빈틈이라도 생기면 확산의 빌미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ASF는 폐사율이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이다.

 이 때문에 같은 날 김해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6회 김해시복싱협회장배 영호남 생활체육복싱대회’도 연기됐다.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이 없고 전염력이 강한 탓에 지역 양돈농가 피해 예방을 위해 확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할 수밖에 없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돼지열병 사태를 지켜본 뒤 앞으로 예정된 각종 체육행사 개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