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2019 특산물 3개 상품 최종 지정
창원시, 2019 특산물 3개 상품 최종 지정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9.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떡ㆍ홍합ㆍ크림치즈타르트 지역 우수성 알려 소비 촉진
창원통합떡
창원통합떡

 창원시가 19일 `2019 창원시 특산물 지정 심의위원회`를 열어 창원통합떡, 벚꽃크림치즈타르트, 생생이홍합을 지역을 대표하는 특산물로 최종 지정했다.

 시는 지난 7월 24일부터 지난달 16일까지 공모기간 동안 신청서를 접수받아 사전에 현장심사를 진행해 생산 및 출하여건, 품질관리상태 등 다양한 기준을 통과한 5개 상품을 뽑았다.

벚꽃크림치즈타르트
벚꽃크림치즈타르트

 우선, 창원통합떡(떡고물-대표 조임경)은 창원시 통합 이후 통합창원시를 가장 잘 표현하는 떡이란 점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창원을 대표하는 단감, 마산을 대표하는 국화, 진해를 대표하는 벚꽃의 모양 틀을 개발해 떡을 찍어내고 기계화를 통한 대량 생산이 가능하도록 했다.


 다음으로 벚꽃크림치즈타르트(미진과자점-대표 최미경)는 43년 전통의 우수한 제과제빵 기술을 바탕으로 진해를 대표하는 꽃인 벚꽃과 최신 트렌드에 맞춰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든 취향을 저격할 수 있는 에크타르트를 믹스하고 여기에 크림치즈를 가미해 탄생시킨 제품으로 맛은 물론 영양까지 한 번에 맛볼 수 있는 빵이라 지정했다.

생생이홍합
생생이홍합

 마지막으로 생생이홍합(금진수산-대표 김병대)은 전국 홍합 생산량의 30%를 차지하고 있는 마산만과 진해만 앞바다에서 친환경 양식시설을 개발해 안정성 있고 상품화가 가능한 홍합으로 이를 특산물로 지정ㆍ육성하자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또한 국내 양식장에서 채취된 홍합은 유통기한(1~2일)이 비교적 짧은 편이나 금진수산에서는 채취한 홍합의 안정적인 유통기한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가공전 처리공정 시스템을 개발해 국내 홍합 유통구조 변화에 이바지 했다.


 창원시 특산물로 지정이 되면 지정서를 교부받아 타 지역상품과의 차별화로 창원의 대표적인 상품이라는 신뢰도와 인지도를 높일 수 있고 포장제작비와 홍보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심의위원장인 허만영 제1부시장은 "이번 상품들이 창원시 대표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더 나아가 특산품의 디자인 차별화를 강조해 디자인 산업과 연계해 일자리창출 효과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