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돌 해안
몽돌 해안
  • 황진봉
  • 승인 2019.09.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진봉
황진봉

촤르르 와글와글

파도에 몽돌 구르는 소리




파도에 떠밀려

이리저리 부대끼며



모난 곳을 줄여간다

와글와글 촤르르



그렇게 몸집을 줄이고

둥글게 변해간다



욕심은 깎아 내고

사랑도 줄이고



더 작고 단단하게

둥글어져간다



깎아 내고 또 깎아 내서

흔적마저 지워간다



<시인약력>

- 호 : 지성

- 경남 고성 출생

- 경남대학교 무역학과 졸업

- 월간 문학세계 등단(2013년)

- 김해 文詩 회원

- 공저 '금바다의 시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