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창원시의원 ‘조국 사퇴’ 삭발
한국당 창원시의원 ‘조국 사퇴’ 삭발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9.1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춘덕 원내대표 등 4명 기초의원으로선 첫 행동 문 대통령 임명철회 촉구
자유한국당 창원시의원 4명이 18일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조국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머리를 깎고 있다.
자유한국당 창원시의원 4명이 18일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조국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머리를 깎고 있다.

 자유한국당 창원시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 시위를 진행했다.

 박춘덕 원내대표, 손태화 기획행정위원장, 조영명ㆍ정길상 의원 등 창원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4명은 18일 시의회 앞에서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며 삭발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창원시의원들은 18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조국 장관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조국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과 핵심인물인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 씨가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허위공시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배임,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를 적용해 구속됐다”며 “조 장관의 딸도 비공개로 소환해 고등학생 시절 단국대 의대 논문 제1저자 등재 의혹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인턴 허위 기재, 장학금 특혜수령 등 의혹을 수사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고발, 고소 건수는 지난달 26일 기준 13건으로, 법조계는 혐의 상당 부분이 실제 범죄로 성립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서 “기회는 평등할 것이고, 과정은 공정할 것이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말한 문재인 대통령은 추잡한 현실을 직시하고, 조 장관 임명을 철회해야 할 것”이라며 “일반인들이 이 정도의 의혹이 있다면 견디기 힘들 것이다. ‘저와 제 가족이 힘들다고 하여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고 말하는 조 장관은 대한민국의 헌법을 수호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법조계의 수장이라면 학자의 양심으로 사퇴하기 바란다”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날 삭발식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국회의원들에 이은 삭발식이지만 기초의원들로서는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