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대기업 임원과 함께 기업유치 가속화
창원시, 대기업 임원과 함께 기업유치 가속화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9.1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유치자문단’ 출범 현업 전문가 20명 위촉
창원시가 17일 시청 제3회의실에서 개최한 ‘창원시 투자유치자문단 위촉식’의 모습.
창원시가 17일 시청 제3회의실에서 개최한 ‘창원시 투자유치자문단 위촉식’의 모습.

 창원시는 17일 시청 제3회의실에서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창원시 투자유치자문단 위촉식’을 개최했다. 시는 창원경제 부흥의 원년을 맞아 올해 투자유치 목표액을 당초 5천억 원에서 1조 2천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시는 지역 내 현직 대기업 임원과 투자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 20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창원의 미래 신성장 전략산업과 국내외 기업유치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투자유치자문단은 그동안 현장에서 쌓아온 투자 노하우와 전문역량을 바탕으로 향후 2년간 창원의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에 대한 자문과 함께 국내외 산업정책 동향 및 투자의향 기업 발굴 등 창원시 3대 핵심산업(수소, 방위ㆍ항공, 로봇AI) 육성을 위한 중책을 맡는다.

 시는 터기기업 ORS사로부터 11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이끌어 냈다. 한국GM(주) 역시 역대 최대 규모인 9천억 원을 창원시에 투자 하는 등 9월 현재 18개사의 1조 1천450억 원의 기업유치 실적을 거뒀다.

 시는 하반기부터 ‘발로 뛰는 기업유치단’ 3개팀 25명을 구성해 운영 중이며, 타깃기업을 발굴해 직접 방문 상담을 통한 전략적 투자유치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오는 10월 메인비즈 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실질적 투자유치 성과 창출을 위해 전방위적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허성무 시장은 “전국 지자체들이 ‘총성 없는 전쟁’을 한다고 할 만큼 저마다 투자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며 “투자유치자문단이 기업유치와 고용창출을 통해 창원 경제가 도약할 수 있도록 뛰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