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정국 열애설' 타투이스트 R씨, "타투에 내 이름? 안해줬어요…그리고 사귀는 사이도 NO"
화제의 '정국 열애설' 타투이스트 R씨, "타투에 내 이름? 안해줬어요…그리고 사귀는 사이도 NO"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9.1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트위터, 정국 열애설 타투이스트 R씨 SNS 캡처

타투이스트 R모씨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탄소년단 정국 열애설과 논란이 된 정국 타투에 대한 진실이다. 

타투이스트 R씨는 자신에 대한 뉴스가 쏟아진 17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에 입장글을 올렸다. 내용은 정국(본명 전정국)과의 열애설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으로 담담하게 전했다.  

또 정국 타투가 R씨의 이름을 담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부정하는 입장을 전했다. R씨는 이날 올린 입장글 외에 더이상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지 않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R씨와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은 전날 밤 트위터 등에 사진이 여러 장 게재된 후 퍼지기 시작했다. 

온라인에 유포된 사진을 보면 정국이 R씨와 건배하고, 정국이 R씨를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겼다. 사진이 퍼지는 과정에서 정국과 R씨가 함께 여행했다는 의혹까지 일어났다. 

한편 정국 소속사 측도 R씨가 올린 글에 앞서 사실무근이라고 두 사람의 관계를 일축하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