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추석 민심 정치권 상생 실종 실망
경남 추석 민심 정치권 상생 실종 실망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9.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15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여당에겐 “경제 활성화 못하나”
야당에겐 “목소리 단일화해야”
민홍철 의원 “검찰에 실망감 커”

강석진 의원 “대부분 조국 반대”

 내년 4ㆍ15 총선을 7개월 앞둔 올해 추석 민심은 최근 정국 최대 현안인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대치 정국과 관련해 모두 실망감을 금치 못했다.

 경남 지역민들은 여당에 대해서는 경제 활성화를, 야당은 지역발전을 위한 정치권의 목소리를 단일화해야 한다는 주문이 많았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경남도당위원장은 “조국 등 청와대 인사정책에 묻혀 경제 현안이 뒷전으로 밀려 있다”며 “정치권이 민생경제를 화두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다”고 지역 민심을 전달했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검찰에 대한 실망감도 상당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아직까지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많지만 민주당이 오만하거나 민생문제를 등한시할 경우 지지를 철회할 수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강석진 경남도당위원장은 “뭐니 뭐니 해도 먹고 사는 문제가 가장 중요한 데 최저임금 상향과 소득주도 성장 정책 등으로 인해 서민과 자영업자들의 절규가 컸다”며 “일본과의 경제적 갈등과 불확실한 국제경제에 대한 불안감도 컸다”고 지역민심을 진단했다. 조국 사태와 관련해선 “조국 임명은 안 된다는 말씀이 지배적이었다. 문재인 정권이 이렇게 하면 안 된다는 공감이 많았다”면서 “기본적으로 보수통합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은 “경기가 어려워져 폐업하는 자영업자들과 일자리가 줄어 실직하는 분들이 많아져 생활이 어렵다는 얘기가 많았다”면서 “특히 주 52시간 근로 제도,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중소기업은 납품기한 맞추기 힘들다고 울상이었다”고 말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살려달라고 아우성”이라고 지역 민심을 전했다. 여 의원은 “나빠진 경제 상황 탓에 신음하는 분들을 만나다 보니 ‘정부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도 경제를 살리는데 온 힘을 다해야겠다’는 각오가 절로 들었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등 군소정당 관계자들도 “전통시장과 각종 행사장에서 만난 분들 모두 ‘경제부터 살려야 한다’는 주문을 하셨다”며 “심지어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는 여야 모두 책임이 크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처럼 조국 법무장관 임명 사태로 두 동강 난 정치권에 대한 지역 민심은 불경기에 대한 볼멘소리를 모두 쏟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