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미인가 교육시설 돌연 폐교 반발
진주 미인가 교육시설 돌연 폐교 반발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9.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 학력 불인정 재취학 곤란 “무책임한 교육시설” 잇단 항의
학비 환불ㆍ인건비 문제 발생 학교 측 “재정난 이유 운영 중단”
지난 11일 학기 시작 5일 전 학부모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운영 중단을 통보한 진주 세인트폴 진주캠퍼스 직원사무실이 굳게 잠겨 있다. 연합뉴스
지난 11일 학기 시작 5일 전 학부모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운영 중단을 통보한 진주 세인트폴 진주캠퍼스 직원사무실이 굳게 잠겨 있다. 연합뉴스

 진주의 한 미인가 교육시설이 학기가 시작되기 전 폐업해 재학생들과 학부모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15일 진주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세인트폴 진주캠퍼스는 지난달 말 학부모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재정난을 이유로 운영 중단 사실을 알렸다.


 2017년 9월 문을 연 이 시설은 학교로 인가받지 못해 이곳 학생들은 정규 학력을 인정받을 수 없다. 그러나 유치부, 초등부, 중등부 과정을 영어로 진행하고 졸업 후 미국 학력을 인정받을 수 있어 70여 명이 재원 증인 것으로 알려졌다. 학비도 한 학기에 1천만 원가량으로 높다.

 학기 시작을 앞두고 갈 곳이 없어진 이 시설 학생 48명 중 일부는 급히 다른 대안학교로 옮기거나 홈스쿨링 등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몇몇은 일반 학교로 옮기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현재 재취학을 하더라도 한 학년 수업시수의 ⅔ 이상 출석을 충족하지 못해 결국 해당 학년을 유급해야 할 처지이기 때문이다.

 학부모들은 사업자 측에서 경제 논리로 갑작스럽게 교육시설의 운영을 중단했다며 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했다.

 또, 이번 학기 학비를 미리 낸 수십명은 아직 환불도 받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원어민 교사들 역시 1∼2개월분 인건비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설 관계자는 “운영 적자가 늘어 다른 사업자에게 넘기려고 했지만, 그쪽에서 갑자기 못하겠다고 하는 바람에 이렇게 됐다”며 “환불 절차 등이 향후 원만히 해결되도록 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진주교육지원청 관계자는 “미인가 교육시설에 자녀를 위탁할 경우 이런 피해를 볼 수 있어 학부모들이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