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목줄 길이 2m 이하로 제한
반려견 목줄 길이 2m 이하로 제한
  • 김용락 기자
  • 승인 2019.09.10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입법예고 개 물림 사고 관리 의무 강화
 개 물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반려견의 외출용 목줄 길이가 2m로 제한되고 아파트 등 공용공간에서 견주는 동물을 안거나 목걸이를 잡아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0일 이같은 내용의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발표하고 다음 달 21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반려동물에 의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 관리 의무를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반려견에 묶는 목줄이나 가슴 줄 길이는 ‘동물을 효과적으로 통제할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위해를 주지 않는 범위’로 규정돼 있는데 개정안에서는 2m 이하로 구체적으로 정했다.

 또 공동주택 등의 건물 내부 공용공간에서는 소유자가 동물을 안거나 목걸이를 잡도록 규정했다. 다만 반려견 놀이터 등 시ㆍ도 조례로 정하는 시설에서는 목줄 길이를 더 길게 하거나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반려동물 관련 영업자 관리도 강화한다. 개, 고양이, 토끼, 페럿, 기니피그, 햄스터 등 반려동물 6종에 대해 생산업 인력 기준을 75마리당 1인에서 50마리당 1인으로 강화했다.

 동물판매업자에게는 반려동물의 대면 판매를 의무화했다. 이런 내용이 시행규칙으로 확정되면 반려동물의 인터넷 판매가 불허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