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박 수주 4개월 연속 `세계 1위`
한국 선박 수주 4개월 연속 `세계 1위`
  • 한상균 기자
  • 승인 2019.09.10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전 세계 물량 74% 차지 한국 21척ㆍ2위 중국은 11척 수주잔량도 한국 유일 증가
 대한민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전 세계 선박수주물량 74%를 쓸어 담아 1위를 차지했다. 이런 추세는 지난 5월부터 4개월 연속 1위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100만CGT(33척). 한국은 74%(74만CGT, 21척)를 수주했고 중국(26만CGT, 11척)은 2위 순위다.

 중국의 추격을 더블 스코어로 차로 제치고 1위를 차지하면서 4개월 연속 1위 수주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누적 수주량에서 한국은 지난 4월 한때 1위 중국과 17%p 차이까지 벌어졌으나 8월까지 집계 결과 중국 502만CGT(38%), 한국 464만CGT(35%)로 3%p까지 격차를 좁혔다. 남은 일감(수주잔량)도 2천44만CGT에 달해 한국만 유일하게 증가했다.

 선박발주량이 지난 8월 들면서 100만CGT(33척)으로 전 달 65만CGT(30척) 대비 54% 증가하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74만CGT(21척)를 수주한 것이다. 일본은 8월 신규 수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경쟁대열에서 제외됐다.

 올해 1~8월 수주 실적은 133만CGT로 중국 502만CGT(210척 38%), 한국 464만CGT(120척 35%), 일본 160만CGT(87척 12%), 이탈리아 114만CGT(15척 9%) 순이다. 지난해 2천321만CGT에 비해 43% 감소 수준에서 중국에 비해 CGT와 척수는 다소 뒤졌지만 초대형선박 수주를 통해 알짜배기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