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위탁사업자 선정 의혹 낱낱이 밝혀야
양산 위탁사업자 선정 의혹 낱낱이 밝혀야
  • 경남매일
  • 승인 2019.09.1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위탁 사업자 선정을 놓고 잡음이 일고 있다. 위탁 사업자 선정에 탈락한 기존 운영업체는 물론 함께 수탁에 뛰어든 대형 유통업체 2곳도 양산시에 선정과정 공개를 요구하고 경찰에 고소고발 등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해 양산시로서는 난감하게 됐다. 탈락된 업체들은 국내 대형 유통업체인 데 반해 선정된 업체는 유통시장 후발주자로 이미 논란과 잡음이 예고됐는지 모른다.

 양산시는 올 연말 양산시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운영 기간 만료에 따라 지난 7월부터 위탁운영자 공모를 했다. 연 매출 1천200억 원이 넘는 양산시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운영권을 두고 기존 운영업체는 물론 국내 대형 유통업체가 뛰어드는 등 4개 업체가 경합을 벌였다. 그러나 국내 대형 유통업체를 제치고 부산을 기반으로 한 유통업체가 선정됐다. 이전에도 양산시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위탁사업자 공모가 있었으나 올해처럼 업체들이 달려들지 않았다.

 지난 시장선거에서 정당 성향이 다른 양산시장 당선으로 일종의 정권이 교체되면서 공모 참여가 과열되는 듯했다. 정권 교체기 이어서인지 인사와 각종 공사 입찰 등에서 이런저런 얘기가 나오기도 했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업체는 위탁사업자 선정에 앞서 지난 7월 본사 유통센터를 양산에 옮기겠다며 기공식을 가진 바 있어 의심에 의심을 더하게 된 셈이다. 탈락한 업체들은 이구동성으로 선정과정 결과를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농수산물유통센터가 수탁 기관을 선정하면서 객관적 평가(50점)와 주관적 평가(53점)를 합쳐 최고 점수를 받은 업체를 새로운 업체로 선정한다고 했다"라며 "그러나 객관적 평가는 업체별 편차가 1~5점에 불과해 수긍하나 주관적 평가는 0~53점으로 업체별 편차가 너무 심하다"라고 주장했다. 여기에다 선정 당일 심사위원들이 주관적 평가를 무기명으로 진행한 것도 평가과정에 의혹을 짙게 하고 있다.

 양산시는 일부 위원의 주장에 따라 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하나 국책사업은 기명으로 평가해 선정 결과에 책임을 지는 것으로 볼 때 이는 상식적이지 못하다. 양산시는 선정과정에서의 의혹을 낱낱이 공개해야한다. 양산시농수산물유통센터는 시의 재산일 뿐만 아니라 시민의 것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