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 태풍에도 정전 10% 수준…전국 16만가구 복구 마무리
초강 태풍에도 정전 10% 수준…전국 16만가구 복구 마무리
  • 연합뉴스
  • 승인 2019.09.0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끊어진 전선 감전 위험…만지지 말고 신고해야"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7일 전국 16만여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으나 하루 만에 대부분 복구됐다.

한국전력[015760]은 태풍 발생 이튿날인 8일 16만1천646가구가 정전을 경험했고 이 중 99.7%를 복구했다면서 나머지 454가구도 이날 복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협력업체(1천734명)를 포함해 7천875명이 밤샘 비상 근무를 한 결과, 역대 최단 시간 수준인 태풍 강타 후 하루 만에 전력공급 복구 작업을 사실상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번 태풍은 2010년 곤파스(168만가구 정전), 2012년 볼라벤(197만가구 정전) 등 과거 강력한 태풍들과 이동 경로는 비슷했지만 정전 규모는 10%수준(16만가구)에 그쳤다.

한전은 "그동안 설비보강과 배전선로 자동화시스템을 활용해 신속하게 대처한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한전 관계자는 "태풍은 지나갔어도 안전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집 주변 등에서 끊어진 전선을 발견할 경우 감전 위험이 있을 수 있으니 임의로 만지지 말고 한전(국번없이 ☎ 123)에 반드시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