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례면에 도자기제조 기반시설 추진
진례면에 도자기제조 기반시설 추진
  • 박재근ㆍ김용구 기자
  • 승인 2019.09.05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공모사업 선정 24억 지원 전시판매장ㆍ온라인 쇼핑몰 운영 R&D 등 명품도자산업 메카 육성
김해 진례 도자기 제조업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조감도.
김해 진례 도자기 제조업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조감도.

 김해시 진례면 도자기 집적지에 도자기 전시판매장과 공동 R&D 연구개발 시설, 복합문화교육장 등을 갖춘 도자제조업 육성 공동기반시설이 들어선다.

 경남도와 김해시는 공동으로 지난 7월부터 김해 진례면 도자기 제조 집적지를 전국 명품도자산업의 메카로 육성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공모에 응모한 결과, 도자제조업 집적지구로 선정돼 국비 24억 원을 지원받는다.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2016년부터 추진한 공모사업으로 올해는 지난 7월 전국 11개 제조업 집적지가 신청해 8월 중 서류심사, 현장평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7개 집적지가 선정됐다.

 경남에서는 경남도와 김해시가 김해 진례면 도자제조업 집적지를 신청해 집적지구로 최종 선정됐다.

 소공인 집적지구는 전국 16개소에 지정돼 있으나, 경남도는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실적이 없었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경남지역 소공인 집적지 육성 지원을 위한 첫 단추를 잘 끼웠다는 평가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김해시 진례면은 공동기반시설 구축비의 일부를 국비로 확보했고 해당 지역의 소공인들은 이후 중소벤처기업부의 소공인 판로지원사업(국비 최대 3천만 원)과 기술개발사업(국비 최대 5천만 원) 공모 참여시 가점(5점) 우대혜택도 받는다.

 진례도자기제조업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은 김해시 진례면 진례로 275-51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부지 내에 지상 2층 규모(부지면적 1천630㎡, 연면적 1천322㎡)로, △공동전시판매장 △공동 R&D 연구시설 △복합문화교육장 △온라인쇼핑몰 스튜디오 △수장고 등을 2020년까지 구축해 2021년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총사업비 45억 원(국비 24억 원, 도 및 김해시비 21억 원)이 투입된다.

 이번에 구축되는 공동기반시설 주변에는 전 세계 하나뿐인 건축 도자 전문 미술관인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과 ‘김해분청도자박물관’, 그리고 2023년 완공 예정인 ‘김해 분청도예촌’이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도자산업 활성화로 청년도예가 양성 및 창업 붐 조성과 일자리 창출, 도자소공인 브랜드 파워 형성을 통한 국내외 판로 다변화 등 매출증대로 인한 지역 경제 발전과 도자산업 종사자들의 경영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진례도자기는 그간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에도 판로개척 애로 등으로 브랜드 파워가 약했다”며 “이번 집적지구 지정을 계기로 도예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