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문화예술인ㆍ시민 공유하는 미술관 조성
지역 문화예술인ㆍ시민 공유하는 미술관 조성
  • 이병영 기자
  • 승인 2019.09.0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국내 활동 중년작가 초대전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는오는 29일까지 문신미술관 제2전시관에서 창원지역을 연고로 국내에서 활동하는 중년작가들의 초대전을 개최하고 있다.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는오는 29일까지 문신미술관 제2전시관에서 창원지역을 연고로 국내에서 활동하는 중년작가들의 초대전을 개최하고 있다.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29일까지 1개월간 문신미술관 제2전시관에서 창원지역을 연고로 국내에서 활동하는 중년작가들의 초대전을 개최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오후에 열린 열림식에서 황규종 창원시 문화관광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열정적으로 작품을 준비해 준 5명의 작가들에게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문신 미술관에서 지속적인 지역작가들의 초대전을 개최해 문화예술인들과 시민들이 함께 공유하는 미술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다가오는 2022년 문신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국내에서 왕성하게 활동 하고 있는 김경현, 김옥숙, 김형집, 민병권, 박상복 작가의 작품을 대중에게 소개하고 문신탄생 100주년 행사의 첫발을 내미는 기획전시다.

 초대된 5명의 작가들은 창원지역 출신의 한국화 중견작가로써 자신의 생각과 예술에 대한 열정을 작품으로 표현 하고 있으며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관람객들이 다양한 작품을 감상하고 소통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문신탄생 100주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