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추돌사고 후 부산서 양산 40㎞ 도주
고속도로 추돌사고 후 부산서 양산 40㎞ 도주
  • 김중걸 기자
  • 승인 2019.09.0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 운전자가 고속도로에서 추돌 사고를 낸 후 달아났다가 차량에 불이 나면서 경찰에 붙잡혔다.

 3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9시께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 광안터널 내 600m 지점에서 A씨(36)가 몰던 차량이 앞서가던 B씨(55) 차량을 들이받았다.


 A씨는 이후 추돌 사고 처리 과정에서 현장에 머물지 않고 차를 몰고 도주했다.

 도주한 차량은 50분 뒤 40㎞ 떨어진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통도사 나들목 인근을 달리던 중 불이 났다. A씨는 갓길에 차를 세워 피해를 입지 않았다.

 불은 차량을 전소 시켜 1천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내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29% 상태로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조사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