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토기업-공공기관 유통 활성화 협약 기대
향토기업-공공기관 유통 활성화 협약 기대
  • 김영신 기자
  • 승인 2019.09.0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부 부국장 김영신
지방자치부 부국장 김영신

심해지는 중앙과 지방 경제력 격차
지역 위한 애정으로 힘 북돋아
지역성장 보여주는 우수사례되길


 경기불황과 대기업의 과도한 사업 확장 등 다양한 이유로 지역 향토기업이 설 자리를 잃어가는 것이 최근의 현실이다. 단순히 사회 현상의 하나로 넘어가기에는 꽤 심각한 문제다. 향토기업의 부재는 지역 내 일자리 감소로 이어진다. 이는 필연적으로 경제활동을 해야 하는 인구의 유출이라는 결과를 낳는다. 젊은 인구의 유출은 결국 그 지역 전체의 침체를 가져온다. 이 같은 악순환은 어찌 보면 갈수록 심해지는 중앙과 지방의 격차, 지역 인구 소멸 현상의 핵심이라고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얼마 전 산청군과 군의회, 산청경찰서, 산청교육지원청, 산청소방서, 농협 산청군지부 등 공공기관들이 지역 향토기업의 유통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하는 협약식이 열렸다. 이들 참여 기관들은 머리를 맞대고 지역 농ㆍ축ㆍ특산물의 안정적인 공급과 향토기업의 판로 확보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논의에 그치지 않고 상생협력을 실천할 것을 약속하는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협약 내용에는 군 향토기업의 주 출하 품목에 대한 안정적 판로 개척 지원, 지역 내 로컬푸드 확대를 위해 산청 농특산물ㆍ농가공류 제품 홍보 지원, 지역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방안 마련 등이 담겼다. 비록 강제성은 약한 업무협약이라고는 하지만 지역의 주요 공공기관들이 향토기업 육성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데 큰 의의를 두고 싶다.

 다만 업무협약만으로는 어느 것도 이뤄지지 않는다. 이제 첫발을 디뎠으니 작은 걸음이나마 앞으로 나아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공공기관장과 종사자들은 향토기업에 애정을 가지고 격려하고 널리 알리는 등 힘을 북돋아야 할 것이다. 향토기업은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자신들이 받은 혜택과 이윤을 지역사회와 지역민과 함께 나누는 방법을 고민해야 할 것이다.

 악순환을 선순환으로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 맞물린 톱니바퀴를 거꾸로 돌려야 한다. 하지만 일단 첫 톱니 하나를 돌릴 수 있다면 어렵지 않게 한 바퀴를 돌릴 수 있을 것이다. 선순환으로 향하는 첫 톱니를 맞물린 산청의 각 기관과 향토기업에 박수를 보낸다. `지역을 살리는 힘은 지역에서 나온다`는 것을 보여주는 우수한 사례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