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타인은 지옥이다` 원작 완벽 구현 `출발 산뜻`
OCN `타인은 지옥이다` 원작 완벽 구현 `출발 산뜻`
  • 연합뉴스
  • 승인 2019.09.01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 캡쳐 화면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 캡쳐 화면 /OCN

 웹툰 속 배경인 고시원은 물론 캐릭터들도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원작 팬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지난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OCN 새 주말극 `타인은 지옥이다` 첫 방송 시청률은 3.8%(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이 작품은 네이버 동명 웹툰(작가 김용키)를 원작으로 했으며, 영화 `사라진 밤`을 연출한 이창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사전 포스터에서도 공개됐듯 고시원 주인 엄복순(이정은), 310호 조폭 아저씨 안희중(현봉식), 기괴한 웃음소리의 말더듬이 306호 변득종(박종환), 이유 없이 불쾌한 시선을 보내는 홍남복(이중옥), 기묘한 302호 남자 유기혁(이현욱)까지 모든 캐릭터가 원작 모습 그대로 구현됐다. 지저분하고 작은 프라이버시조차 챙기기 어려운 고시원은 눈살을 찌푸리게 할 정도로 고스란히 실사화됐다. 제대 후 복귀작으로 이 작품을 선택한 임시완은 모나지 않았던 성격의 청년이 이상한 고시원에서 점점 예민하게 변해가는 과정을 첫 회에서부터 섬세하게 그려냈다. 아울러 웹툰에는 없던 치과의사 서문조(이동욱) 캐릭터가 추가되고, 306호에는 쌍둥이가 산다는 반전을 주면서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데도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