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속으로 들어간 유재석, 과거와 얼마나 달라질까
자연 속으로 들어간 유재석, 과거와 얼마나 달라질까
  • 연합뉴스
  • 승인 2019.08.28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석이 스튜디오 아닌 자연 속에서 다른 일을 하며 툭툭 던지는 토크는, 그가 앞으로 과거와 얼마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갖게 한다. / tvN
유재석이 스튜디오 아닌 자연 속에서 다른 일을 하며 툭툭 던지는 토크는, 그가 앞으로 과거와 얼마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갖게 한다. / tvN

버라이어티ㆍ쇼 등 아닌 관찰예능

기존과 결 다른 `일로 만난 사이`


일대일 힐링토크쇼 기대 상승



 왁자지껄한 버라이어티 예능에서 능수능란한 진행 덕에 `국민 MC`로 불리는 유재석이 자연으로 들어가 일대일 힐링토크쇼를 진행하면 이런 모습일까.

 지난 28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8월 넷째 주(19∼25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ㆍ프라임 시간대 방송하는 드라마, 연예ㆍ오락, 음악, 인포테인먼트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인기도를 파악하는 지표) 집계에서 tvN 예능 `일로 만난 사이`가 CPI 지수 226.9로 5위에 신규 진입했다. 이달 24일 `일로 만난 사이` 첫 방송에선 유재석과 첫 회 게스트인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제목 그대로 `일 때문에 만나` 노동에 열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국민남매`로 불리는 이효리와 유재석은 약 10년 전 SBS TV `패밀리가 떴다` 시절 일을 두고 여전히 티격태격하는 `케미`(케미스트리ㆍ궁합)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유재석이 제주도 녹차밭을 배경삼아 구슬땀을 흘리며 밭일을 하는 모습은 마치 JTBC `효리네 민박`이나 tvN `삼시세끼` 시리즈를 보는 듯 익숙한 재미를 안겼다. 특히 이들이 말의 풀 씹는 소리에 숨죽이고 귀를 기울이는 순간은 듣고만 있어도 도심에서 받은 스트레스가 저절로 치유되는 듯한 힐링감을 선사한다. 비록 1회에선 익숙한 여러 예능의 그림자가 드리워졌지만, 사실 `일로 만난 사이`는 유재석이 지금까지 진행해왔던 여타의 예능들과는 결이 좀 다르다. 그를 전성기로 이끈 MBC TV `무한도전`이나 SBS TV `런닝맨`, KBS 2TV `해피투게더`는 다소 거친 입담을 가진 고정 멤버와 게스트 5∼6명이 시끄럽게 떠드는 버라이어티 예능 내지 토크쇼였고, 유재석은 이들의 대화 흐름을 쥐락펴락하는 진행자 역할로 예능계에서 우뚝 설 수 있었다. 반면 `일로 만난 사이`는 유재석의 장기가 발휘되는 버라이어티와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최근 오락 프로그램의 트렌드로 굳어진 관찰 예능에 가깝다. 비교적 소수만 남아 노동에 열중하는 환경이다 보니 유재석이 서로 말하겠다고 티격태격 나서는 멤버들 사이를 조율할 필요도 없다. 유재석이 스튜디오 아닌 자연 속에서 그것도 다른 일을 하며 툭툭 던지는 토크는, 그가 앞으로 과거와 얼마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갖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