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효과` 학생부종합전형 개편 필요하다
`조국 효과` 학생부종합전형 개편 필요하다
  • 경남매일
  • 승인 2019.08.27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학사정관제전형의 후신인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이 도마 위에 올랐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의 대학 부정 입학 논란에 휘말리며 이 불똥이 학종에까지 튄 것이다.

 현재 대입에서 수시모집이 약 8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가운데 입학 대세는 학종이 차지한다. 암기식, 주입식 공부에서 벗어나 비판적 사고력과 창의적 문제 해결 능력을 키워주자는 의도에서 시작한 제도이다. 학생부 교과(내신 성적)와 비교과(독서 활동, 동아리 활동, 각종 탐구학습과 교내 수상 실적 등), 자기소개서 등을 중심으로 학생을 평가한다. 그러나 `숨어있는 인재`를 찾는 전형이 되려 `있는 사람`의 부정을 돕는 꼴이 됐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커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의 불씨는 `정유라 부정 입학`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이화여자대학교에 `입학 특혜`를 받았다는 것이 밝혀지자 국민들은 큰 분노에 휩싸였다. 하루 4~5시간을 자며 서울 유수의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공부하는 학생들과 그를 돕는 학부모들을 `기만`한다는 것이었다. 정유라 사건이 일어난 지 3년 만에 `제2의 정유라`가 또다시 국민들을 분노하게 만들고 있다. 이 모든 사건의 원흉은 `학종`일까.

 조국의 딸을 둘러싼 논란이 격해지자 일부에서 `수시의 비중을 줄여라`, `학종을 없애라` 등의 반향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교육 현장에서는 이를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라고 얘기한다. 정시 위주로의 대입 제도로 전환된다면 또다시 교과서는 제쳐두고 EBS 교육만 챙겨보는 등 바람직한 교육과 점점 멀어지게 된다는 지적이다. `창의력 있는 인재 발굴`을 위해서라도 학종의 개편은 필요해 보인다. 가진 자의 변명이 되지 않도록, 부정의 무기가 되지 않도록 정치와 사회, 교육계가 머리를 맞대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시스템을 논의할 때가 드디어 온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