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ㆍ곽도원ㆍ유연석 영화 `정상회담` 캐스팅
정우성ㆍ곽도원ㆍ유연석 영화 `정상회담` 캐스팅
  • 연합뉴스
  • 승인 2019.08.27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성ㆍ곽도원ㆍ유연석이 영화 `정상회담`에 출연한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정상회담` 캐스팅을 마치고 지난 27일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강철비`(2017)를 연출한 양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당초 `강철비2`라는 가제로 알려졌으나 `정상회담`으로 제목을 변경했다. `강철비`가 북한의 최고 권력자가 남한으로 넘어오면서 한반도에 핵전쟁 위기가 닥치는 상황을 다뤘다면, `정상회담`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 전체에 전쟁 위기가 닥치는 상황으로 세계관을 확장했다. 가까운 미래,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가 발생하고, 남북한 지도자와 미국 대통령이 북한 핵잠수함에 납치ㆍ감금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전작에서 북한 전직 특수요원 역을 맡았던 정우성과 남한의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연기했던 곽도원이 `정상회담`에서는 `소속`을 바꾼다. 정우성은 냉철한 이성과 따뜻한 인간미를 겸비한 남한 대통령을 연기하고, 곽도원은 쿠데타를 일으킨 북한 강경파 호위총국장 역으로 출연한다. 유연석은 북한 지도자 역으로 합류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전쟁 위기 속에서 세 사람의 날카로운 대립과 막후 공동전선을 그린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