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가포신항에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마산 가포신항에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8.25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영 의원
이주영 의원

이주영, 5년간 400억 투입 구축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인 이주영(마산합포구) 의원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신항 배후부지 내에 400억 원 규모의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이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내년부터 2024년까지 앞으로 5년에 걸쳐 국비 180억 원, 지방비 220억 원 등 총 4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실증센터 및 기업지원센터와 15㎿급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장비를 구축한다는 계획으로 먼저 내년도 사업비는 10억 원이 반영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침 마련과 경남권 초대형 풍력시스템ㆍ부품개발ㆍ실증 및 생산거점 특화를 위한 풍력 인프라 구축 사업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지역의 풍력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세수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의원 "경남은 전국 소재 관련 업체 185개사 중 시스템사 4개사와 소형풍력 및 부품사 80개사 등 84개사의 풍력 전문기업과 연구기관이 집적돼 있어 미래 성장동력인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통해 지역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세계적인 풍력산업 전진기지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