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삼성전자 `제조자 시험소`로 지정
KTL, 삼성전자 `제조자 시험소`로 지정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8.25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 지난 23일 삼성전자와 `제조자 시험소 인정서` 수여식을 가졌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 지난 23일 삼성전자와 `제조자 시험소 인정서` 수여식을 가졌다.

서울분원서 인정서 수여식

광생물 안전성 시험 자체 진행


LED 제품 CB 인증 비용 절감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하 KTL, 원장 정동희)은 지난 23일 삼성전자와 `제조자 시험소 인정서` 수여식을 가졌다.

 업무협약식은 이날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KTL서울분원에서 정동희 원장, 강준구 BK전략본부장, 김태영 사업전략센터장, 정재훈 정보조명평가센터장, 박종구 수석연구원, 권진욱 수석연구원, 그리고 삼성전자 최수호 전무, 이승환 그룹장, 오도석 파트장, 박두성 책임연구원, 송재윤 책임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KTL은 삼성전자와 지난 2015년부터 지속 협력해 오고 있으며 이번 인정을 통해 삼성전자는 KTL로부터 LED 제품의 `광생물학적 안전성`시험을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공인 시험소(CTF, Customer Testing Facility)로 인정받았다.

 LED 광생물학적 안전성 시험은 일반조명이나 LED조명에서 나오는 빛이 인체의 눈이나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시험으로 유럽지역에 수출 시 필수이며, 최근에는 LED마스크, LED살균기 등 다양한 분야의 LED제품에도 적용되고 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향후 자체 시험 결과를 통해 국제전기기기 인증제도(IEC System of Conformity Assessment Schemes for Electrotechical Equipment and Components, IECEE)가 인정하는 CB 인증을 취득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삼성전자는 자체 시험소 인정을 통해 LED 제품의 CB 인증 비용을 절감하고, 인증 기간도 단축할 수 있게 됐다.

 국제전기기기 인증제도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서 IEC 회원국(총 171개국) 간의 전기전자 산업 및 관련 기술에 대한 표준개발과 적합성 평가(시험인증제도 상호인정) 등에 대한 국제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지난 1985년 설립한 국제전기기기인증제도로 KTL은 1990년 가입했다.

 정동희 KTL 원장은 "KTL은 전 세계 56개국 144개 시험인증기관과 맺은 업무협력을 토대로 무역기술장벽(TBT) 애로 해소 및 해외인증 획득지원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수출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KTL은 국제공인인증기관으로 우리 기업들이 해외 진출에 필요한 시험인증지원을 보다 원활하고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KTL의 53년간 축적된 역량을 투입해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LED 사업팀 품질팀장 최수호 전무는 "이번 공인 시험소 구축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LED 시장의 니즈에 조기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제품 품질로 고객들을 만족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