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적 만남 불가 말해" VS "모두가 확인 불가능"…설전 야기한 양팡 '소원권'
"사적 만남 불가 말해" VS "모두가 확인 불가능"…설전 야기한 양팡 '소원권'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8.2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팡 SNS, 방송화면 캡처)
(사진=양팡 SNS, 방송화면 캡처)

인기 크리에이터 양팡의 남성 팬이 한강 투신을 시도했다. 이에 해당 사건을 야기한 것으로 알려진 '소원권'을 두고 대중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23일 각종 매체에 따르면 한 남성이 1인 방송 크리에이터 양팡에게 사적 요청을 거절 당해 한강에 투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남성은 3000만 원어치의 별풍선을 보내 얻은 '소원권'으로 함께 식사할 것을 요구했으나 이를 거절 당하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많은 이들의 시선이 사건의 시발점으로 알려진 소원권에 집중됐다. 이는 다수 크리에이터들이 별풍선을 많이 선물하는 이들을 상대로 한 가지 소원을 들어주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일부 대중은 "그렇다면 왜 같이 밥을 먹지 않았냐"라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그녀의 팬들은 "방송을 통해 사적 소원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말해왔다"라며 식사를 요구한 남성의 행동이 잘못됐음을 지적했다. 이에 다른 이들이 "방송 화면에 공지한 것도 아니고 하루 종일 방송만 시청하는 것도 아닌데 해당 사실을 모두가 어떻게 아느냐"라고 반박하면서 입씨름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투신한 남성은 생명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양팡은 전액 환불할 방침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