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업소 반대 유스호스텔 추진
고성 업소 반대 유스호스텔 추진
  •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8.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현 군수 언론 브리핑 올해 20개 대회 지역 유치
지역경제 효과 95억원 예상 스포츠마케팅ㆍ관광 기반조성
백두현 고성군수.
백두현 고성군수.

 백두현 고성군수는 22일 오전, 군청 중회의실에서 언론브리핑을 갖고 최근 고성군숙박업협회와 갈등을 빚고 있는 유스호스텔 건립 필요성에 대해 밝혔다.

 백 군수는 이날 “지난해 7월 군수 취임 이후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격적인 스포츠마케팅을 통한 전지훈련팀과 각종 대회 유치로 지난해 18개 대회를 유치해 선수 및 관계자 1만 8천450여 명, 전지훈련팀 13개 종목 739팀 1만 2천890여 명이 다녀갔다”며 “그로 인한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81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했다.


 그는 이어 “올해는 20개 대회 개최로 2만 2천여 명, 전지훈련팀은 15개 종목 800팀 1만 4천500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지역경제 파급효과는 95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백 군수는 전국규모 개최 시마다 숙박문제가 지적돼왔고 고성군에 다양한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기반시설이 부족해 스쳐 가는 도시로 인식되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백 군수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성읍 신월리 산 10번지 일원 군유지에 스포츠마케팅과 체류형관광의 기반이 될 유스호스텔 건립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2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오는 10월 사업 타당성 조사를 완료해 2021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고성 하이화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는 고성그린파워(주)의 상생협력기금으로 마련되며 유스호스텔 신축 후 군에 기부채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와 함께 유스호스텔을 활용해 전국 공공기관, 단체, 기업체의 각종 세미나 및 연수를 유치하는 마이스(MICE)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유스호스텔을 중심으로 한 전통시장, 고성오광대, 당항포관광지 등으로 교육체험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고성권역 체류형 해양레포츠단지 조성과 연계한 관광마케팅으로 학교 수학여행, 대학생 MT 등 체류형 여행객을 유치할 예정이다.

 여름ㆍ겨울은 전국(도)단위 대회 및 전지훈련팀을 유치하고 봄ㆍ가을은 관광마케팅을 통한 관광객 유치로 사계절 내내 활용되는 유스호스텔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유스호스텔 이용 대상은 전지훈련 및 대회참가팀, 초ㆍ중ㆍ고등학교 단체 체험학습 학생, 청소년 및 가족 단위 관광객으로 제한하며 일반 숙박업소와 차별화된 가족 및 단체숙소에 적합한 4, 6인실로 운영된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난 5월 당항포에 국제대회인 고성아이언맨70.3대회 유치 당시 선수와 관계자들은 아시아권에서는 이만큼 좋은 조건을 갖춘 경기장이 없다”며 “유스호스텔 건립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고성군의 생존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백 군수는 이어 “행정은 결정하면 집행해야 한다. 그의 전제조건은 군민의 행복과 고성군의 발전을 위한 것이다”며 “유스호스텔 건립은 고성군의 경기부양을 위한 것이지 이를 통한 군 수익사업에 대한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숙박업중앙회 고성군지부는 지난달 11일 고성라이온스클럽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성군이 추진하고 있는 고성읍 신월리 유스호스텔 건립 백지화를 요구했다.

 숙박업 고성군지부 관계자는 “고성군이 100억 원을 들여 유스호스텔을 지어 관리비 등 군민의 세금을 낭비할 것이 아니라 공설운동장 인근에 많은 예산을 들이지 않고도 편의시설을 잘 갖춘 합숙소나 기숙사를 건립하고 남는 예산으로 체육시설 확충에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각 지자체에서는 영세상인을 살리기 위해 대형마트 휴무제, 거리제한, 허가제한 등의 시책을 펴고 있는데 반해 고성군은 유스호스텔을 건립해 일반 숙박업소를 이용하고 있는 손님까지 모두 빼앗아 가려는 시책으로 역행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