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봉곡광장 분수 본격 가동
진주 봉곡광장 분수 본격 가동
  • 이대근 기자
  • 승인 2019.08.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경관 개선ㆍ미세먼지 완화 기대 광장 조각작품 설치 작품 공모 준비
22일 오후 7시 준공식을 한 진주시 봉곡광장 수경시설 분수대 모습.
22일 오후 7시 준공식을 한 진주시 봉곡광장 수경시설 분수대 모습.

 진주시는 시설노후로 정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던 봉곡광장 회전교차로 화단을 분수시설로 새롭게 단장하고 22일 오후 7시 봉곡광장 일원에서 준공식을 개최한 후 본격 가동했다.

 봉곡광장 회전교차로는 지름 36m가량의 원형녹지로 시가지 중심부에 위치하고 서부시장을 접하고 있지만 조성된지 오래됐을 뿐만 아니라 자동차 배기가스 등으로 수목의 생육상태 등이 좋지 않아 오히려 도심지 미관을 해친다는 여론이 있어 왔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5월 10억 원의 사업비로 공사를 착공, 분수시설로 대대적으로 정비하게 됐다.

 중심화단 정비는 기존 수목이 있던 중심부에 폭 20여m의 원형 분수시설을 설치하고 물 높이가 5m까지 올라가는 원형분수, 은은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안개분수, 곡선분수, 컵분수 등이 설치됐으며, 야간 경관조명까지 더해져 봉곡광장 일원의 분위기가 확 바뀌게 됐다.

 또 분수 주변은 잔디와 관목, 조경석으로 녹음을 조성해 쾌적함을 더했고, 분수는 폭염 속 무더위를 식혀주면서 불쾌지수를 낮추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현재 진주시는 과거 노후 녹지보다는 경관성이나 시야 확보에는 많이 개선이 됐지만 봉곡광장이 회전교차로의 역할을 하고 있어 조명이나 분수 운영 등으로 인한 운전자의 시야 방해나 눈부심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험 운영 중에 있으며, 불편사항 등의 의견을 접수해 개선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분수중앙에는 연출되는 분수의 모양과 경관조명 등의 시험가동 결과를 살핀 후 봉곡광장과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는 조각작품 설치를 위해 작품 공모를 준비 중에 있다.

 분수 운영기간은 3월부터 10월까지로 오전 11시부터 저녁 9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11월부터 2월까지는 동절기 동파방지를 위해 경관조명을 밝혀 분수중앙 조각작품과 함께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준공식에서 "지난해 11월 비봉산에 대봉정 정자를 완공한데 이어 봉곡광장에 봉황이 머무르며 물을 마실 수 있는 분수까지 생겼으니 준공식에 참석하신 축하객뿐만 아니라 진주시민 모두가 앞으로 봉황의 기운을 받아 좋은 일만 생길 것"이라는 덕담의 말을 전했다.

 시는 최근 기상이변에 따른 이상고온현상과 도심 열섬화, 미세먼지 등으로 운전자는 물론 거리를 걷는 시민들에게도 고통을 주고 있는 시점에서 중심도로에 설치되는 분수는 열섬현상과 미세먼지 완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