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대 GTEP사업단, 해외 무역마케팅
인제대 GTEP사업단, 해외 무역마케팅
  • 김용락 기자
  • 승인 2019.08.2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뷰티 전시회 지역 11개 업체와 참여ㆍ홍보 1천800만원 샘플 판매 실적
인제대 GTEP사업단 요원들이 카자흐스탄 알마티 뷰티전시회에서 한국 비누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인제대 GTEP사업단 요원들이 카자흐스탄 알마티 뷰티전시회에서 한국 비누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인제대학교(총장직무대행 최용선)는 지역특화청년무역전문가양성사업단(이하 GTEP사업단)이 지난 8~10일 3일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개최된 `2019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알마티 뷰티 전시회`에 참가해 중앙아시아 진출을 위한 무역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22일 밝혔다.

 인제대 GTEP 사업단 요원들은 지역 11개 업체(제노자임, 카소돔, 토림인글로벌, 옥영산업, 아토아이, 솔섬식품주식회사, 유앤비, YADHA, E2C글로벌, 해리앤선스, 착한피부)와 함께 제품 홍보와 바이어 발굴에 적극 나선 결과 현지 8곳의 업체와 수출 상담 성과를 이뤄냈고, 현장 구매자들에게 1만 5천여 달러(한화 약 1천800여만 원) 규모의 샘플을 판매했다.


 특히 YADAH는 현장에서 수출계약과 함께 전시된 화장품 샘플을 모두 판매하며 중앙아시아 뷰티 시장에서의 K-Beauty의 인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부산 소재의 옥영산업의 경우에는 현장에서 발효 비누 제품을 시연하는 행사를 진행하며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인제대 정상국 GTEP사업단장은 "지난 10년간 GTEP을 이끌어왔지만 아직 해외시장 수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이 많다"며 "우리 사업단은 이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학생들과 시장조사, 바이어 발굴, 수출상품 홍보, 해외전시회 참가, 통역 및 번역 등 해외 마케팅 전반에 걸쳐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참가한 전시회는 알마티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대표 뷰티 전시회로 현재 중앙아시아는 세계 최대 영토로 거대한 내수 소비 시장을 가지고 있고, 한류 선호 트렌드 지속에 따라 한국 화장품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GTEP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고 김해시가 지원해 무역 이론과 현장 경험이 결합된 무역 전문가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으로 경남권에서는 인제대가 유일하게 선정돼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