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방사능 "공장 오수일 수도"…공포 분위기 확산에 팩트 체크 필요
북한 방사능 "공장 오수일 수도"…공포 분위기 확산에 팩트 체크 필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8.22 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북한 방사능 물질에 서해안 유입 의혹에 공포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정보 당국은 우라늄 폐기물이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는 답변을 내놓는 것에 그쳐구체적인 상황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1일 자유아시아방송은 미국 내 북한 분석가 제이콥 보글이 주장한 북한 방사능 물질의 서해안 유입 가능성에 대해 보도했다. 제이콥 보글은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황해북도 평산 우라늄 정련 공장과 폐기물 저수지에서 나온 정체 불명의 검은 물질이 강을 오염시켰다"고 밝히며 검은 물질이 우라늄 폐기물에서 나온 방사능 물질로 분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정보 당국은 "공장 관련 단순 오수나 폐기물일 가능성이 있다"며 "어느 한 물질로는 단정지을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와 지근거리에 있는 북한 측에서 방류한 방사능 물질이 서해안에 유입될 경우 심각한 부작용이 우려되는 상황이기에 빠르게 사실 관계를 해명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