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대중교통체계 ICT기술 접목 ‘대폭 개선’
경남도, 대중교통체계 ICT기술 접목 ‘대폭 개선’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8.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농어촌 통합 광역BIS 구축 산간오지 브라보 택시 편리성 향상
내년까지 저상버스 122대 도입 교통수단 콜센터 관제시스템 개선
 경남도는 ICT기술을 접목한 교통체계를 구추그 대중교통 체계를 스마트(Smart)하게 확 바꾼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이를 위해 내년에 △농어촌 10개 군지역 통합 광역BIS 구축사업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 △벽지교통 브라보 택시의 이용 편리성 향상 △교통약자를 배려한 친환경 저상버스 도입 확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중교통 체계가 열악한 농어촌 군지역의 대중교통 서비스 불균형 해소와 보편적 교통복지 확대를 위해 오는 2020년에 도내 10개 군지역을 통합한 ‘광역 버스정보시스템(BIS)’을 구축한다. 버스 이용자가 실시간으로 버스운행 위치, 정류장 도착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는 시스템으로, 도내 8개 시 지역에는 구축되어 있다.

 경남도는 교통사고, 비효율적 신호운영 등으로 인한 도내 도심지 도로 정체를 해소하고 교통혼잡 완화를 위해 ‘지능형 교통체계(ITS)’ 구축에도 앞장선다.

 지능형교통체계(ITS)란 전자, 정보, 통신, 제어 등의 기술을 교통체계에 접목한 지능형 교통 시스템을 총칭하며, 감응신호란 교통흐름의 소통개선 및 신호위반 감소를 목적으로 주도로 좌회전, 부도로 직ㆍ좌회전, 횡단보도에 대한 신호를 꼭 필요할 때만 제공하고, 주도로 직진 신호체계를 말한다.

 그동안 노선버스가 운행되지만 운행 횟수가 적어 불편을 겪었던 산간오지 마을에 브라보 택시를 투입하고, 기존에 도입되지 않았던 진주시와 통영시 지역으로 운영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예산 집행의 투명성 확보와 운영의 효율성 증대를 위해 수기로 관리하던 브라보 택시 운영방식에서 벗어나 올해 10월부터는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브라보 택시 운영시스템을 도입해 연말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정식 운영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오는 2020년 저상버스 도입 확대 및 콜센터 운영 개선으로 교통약자를 위한 교통편의를 강화한다.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큰 저상버스 보급을 올해 당초 59대에서 90대 확대해 추가 보급하고, 2020년에는 올해보다 26% 증가된 122대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한 도내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과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특별교통수단 콜센터 상담원을 증원하고, 노후화된 관제시스템도 개선할 예정이다.

 박환기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지금보다 더 편리해지는 스마트한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시ㆍ군과 더욱 긴밀히 협업하여 교통환경 여건을 개선, 도민 만족도를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