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주취상태 남편 '바람' 의혹에도 굳건한 의지…"가정 지키겠다"
구혜선, 주취상태 남편 '바람' 의혹에도 굳건한 의지…"가정 지키겠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8.21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의 바람 의혹에도 이혼을 피하고 싶다는 심경을 드러냈다.

20일 구혜선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리우의 정경석 변호사가 발표한 공식 보도자료에 따르면 남편 안재현의 '바람' 의혹에도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정경석 변호사는 "구혜선이 남편 안재현씨의 결혼권태감에 따른 변심과 신뢰훼손을 비롯해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연락한 문제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합의이혼 절차에 들어간 건 맞지만 구혜선은 가정을 지키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해 안재현의 대응 여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구혜선과 안재현의 불화 및 파경설이 나온 이후 구혜선은 적극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드러내고 있으나 안재현은 침묵을 이어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