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청년 구직 유출 가속화 대책있나
경남 청년 구직 유출 가속화 대책있나
  • 경남매일
  • 승인 2019.08.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을 떠나는 청년이 심각한 지역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하반기 취업문이 더욱 좁아져 문제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발전연구원 심인선 선임연구위원의 `경남 청년 2030 왜, 어디로 유출되나?`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경남을 떠난 20ㆍ30대 청년들이 6만 7천310명에 달한다. 이동 사유는 세대주를 기준으로 작성되는데, 20ㆍ30대 세대주 4만 1천545명 중 63.9%가 직업을 이유로 경남을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노동환경의 급격한 변화로 하반기 `채용 한파`가 전국적으로 닥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도내 청년은 물론, 취업을 위해 경남을 떠난 청년들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근로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주 52시간 근무제, 최저임금 인상 등이 업계 고용을 위축시키고 특히, 경남은 조선, 기계 등 주력산업의 장기불황과 집값 폭락, 자영업의 난 등 현실이 녹록지 않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상장기업 2천212곳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지난해 같은 조사와 견줘 채용 미정인 기업은 4.2%p 줄었으나 채용을 안 하겠다는 기업은 4.5%p 늘었다. 채용 위축은 중견ㆍ중소기업에서 크게 나타났다. 중견기업은 지난해 1천780명에서 올해 1천393명으로 21.7%, 중소기업은 1천152명에서 592명으로 48.6% 감소했다. 고용 쇼크를 넘어 고용 증발에 가까운 수치다.

 지역 업계의 목소리를 들으면 고용 불황은 더욱 실감 난다. 창원공단 내 기업 관계자는 "예년과 달리 신입사원을 뽑는 채용 계획조차 수립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년이 연장되고 주 52시간제 도입 등 변수에 현재 인력 유지에 힘쓰겠다는 게 회사 방침이라는 설명이다.

 경남도는 `2019~2023 청년 정책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위기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실효성에는 의문이 따른다. 청년이 떠나면 그 지역은 결국 소멸된다. 도내에서는 11개 시ㆍ군이 소멸위험 지역이다. 전문가들은 청년이 관심을 가질 매력적인 직장을 만드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단기적 처방이나 일시적 지원책이 아닌 중장기적 일자리 창출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