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신공항 재검증 정치적 적용 안 된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정치적 적용 안 된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8.19 23: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실 이번주 설명회 예정 조사범위ㆍ 위원 선임 윤곽
TK지역 “기술적 재검증 국한” 경남 정치권 운영방향 주시

 “찬반 논란을 어쩌자는 것인지….” 국무총리실의 김해신공항 재검증과 관련, 이번 주 중 설명회가 예정돼 그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6월 20일 총리실 재검증이 확정된 사실상의 첫 공식 활동에 나선다는 점에서 조사 범위와 검증위원 선임 문제 등 향후 운영 방향이 윤곽을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18일 총리실의 한 관계자는 “부산울산경남(부울경)과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재검증에 대한 설명의 시간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주 개최 예정으로 구체적 일정과 참석 범위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김해신공항 문제를 제기한 부울경과 이를 조목조목 반박해온 국토부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검증기구 구성과 위원 선임, 운영 방향 등을 설명하면서 양측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대 관심사는 재검증 범위다. 일단은 부울경 동남권관문공항 검증단이 제기한 △안전성 △소음피해 △활주로 △공항 운영 시간 △항공 수요 같은 조사 범위 문제 등이다.

 이와 관련, 이낙연 총리는 지난 6월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국내외까지 전문가들을 모시고 공정하고 과학적으로 국토부가 옳았던가, 부울경 검증단이 옳았던 것인가를 검증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안전이나 소음, 확장성 같은 기술적 쟁점에 대해서만 재검증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다.

 하지만 부산 정치권을 중심으로 “김해신공항이 객관성을 상실한 정치적 결정”이라며 백지화와 더불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는 게 변수다. 검증기구 구성과 활동 과정에서 대구경북의 참여 여부도 주목된다.

 이 총리가 “검증기구 구성은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가 제척할 수 있도록 하겠다. 편향성으로 서로 간에 믿을 수 없다면 (위원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한 만큼 대구경북의 참여는 현재로선 검증위원 제척 수준에서 이뤄지게 된다.

 편향성과 신뢰성에 의구심이 든다면 특정 검증위원 선임을 거부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총리실은 1차 설명회 이후 영남권 전체의 의견이나 입장을 수렴하는 문제를 적극 검토하고 있어 참여의 득실을 둘러싼 논의와 입장 정리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재검증 작업이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지 않도록 주시해야 한다”며 “검증이 기술적 쟁점에 국한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5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패트레버 2019-08-21 00:18:37
난 말야, 밀양 지껄여대는 니네 쓰레기같은 똥대구징 종자들도 문제이지만, 엄연히 국가공무원이면서도 지나칠 정도로 대구경북에 편향적인 저 대구교통부 새끼들은 더 용서 못한다. 용역 편파사기행위가 전부 드러나는 순간, 직위해제 정도가 아니라 영구적으로 관련업종에 근무 못하도록 국가 차원에서 퇴출 시킬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너도 긴장타라. 하는짓보니 쓰레기짓만 해대니.

패트레버 2019-08-21 00:17:18
고작 베껴쓴 기사라는게 대구 마이니치에서 쓴 기사 내용 그대로 쳐 베껴써서 총리실 검증에서 영남권신공항 밀양 내정질 사기행위 드러날까봐 정치적인 검증은 빼라고 울부짖어대냐? 그런데 어쩌냐? 니네들이 개지랄 해대면서 가덕 반대하는 만큼 우리는 그 정치적인 검증, 억울하게 가덕이 2번이나 밀양따위에에게 쳐밀려서 꼴찌한게 열받아서라도 드러내고 싶은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