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암 성장ㆍ전이 차단 단백질 역할 규명 … “항암치료 새 전략 제시”
[기획/특집]암 성장ㆍ전이 차단 단백질 역할 규명 … “항암치료 새 전략 제시”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차병원 김찬ㆍ전홍재 교수ㆍ양한나 박사 연구팀
쥐에게 스팅 작용제ㆍ암혈관 신생 억제제 등 투여
종양 성장 강력하게 억제ㆍ암세포 전이도 감소

스팅 작용제 이용 치료 난치성 암 효과 클 듯

 국내 연구진이 암의 성장과 전이를 차단하는 단백질의 역할을 규명해 새 항암 치료법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차의과대 분당차병원 김찬ㆍ전홍재 교수ㆍ양한나 박사 연구팀은 면역세포를 활성화하는 것으로 알려진 ‘스팅’(Sting)이라는 단백질이 암의 비정상적인 혈관을 차단해 종양의 성장과 전이를 억제함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스팅 작용제를 이용한 면역항암치료법.
스팅 작용제를 이용한 면역항암치료법.

 연구진은 난치암환자 400여 명의 암 조직을 분석, 암 혈관에서 스팅 단백질이 많이 발현될수록 예후가 좋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에 스팅 단백질이 암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하리라는 가설을 세우고, 암을 앓는 쥐를 통해 단백질의 역할을 알아봤다.

 쥐에 스팅 단백질을 활성화하는 약물(스팅 작용제)을 넣어주자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세포가 증가했고 동시에 암 종양 속에 있는 비정상적인 혈관이 일부 사라졌다.

 연구진에 따르면 종양 안에는 면역 반응을 억제하는 해로운 혈관과 면역 반응을 촉진하는 이로운 혈관이 있는데, 약물로 암 혈관세포 속 스팅을 활성화하면 해로운 혈관만 선택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이는 결과적으로 면역세포가 암 내부로 잘 침투할 수 있게 만든다.

 면역항암치료 내성의 원인 중 하나는 무분별하게 생긴 암 혈관이 면역세포가 종양 내로 침투하지 못하게 방해하기 때문이었는데 이를 해결할 실마리를 발견한 셈이다.

면역항암제 내성 암에서 스팅 작용제, 암혈관신생억제제, 면역항암제의 병용 투여 효과.
면역항암제 내성 암에서 스팅 작용제, 암혈관신생억제제, 면역항암제의 병용 투여 효과.

 쥐에게 스팅 작용제와 암혈관 신생 억제제, 면역 항암제를 한 번에 투여하면 종양 성장이 강력하게 억제됐고 암세포 전이도 감소했다. 실험 쥐의 60%에서는 세 가지 약을 동시에 쓸 때 항암제 내성이 있는 암 종양도 소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스팅 작용제와 다른 약의 병용 사용 가능성을 시사하는 결과다.

 앞서 면역세포에서는 스팅 단백질의 기능이 일부 규명됐다.


 이 단백질은 암세포에서 나온 DNA(유전물질) 조각을 탐지하는 ‘센서’ 역할을 해 면역세포의 ‘공격’ 채비를 돕는다고 알려졌다.

 이에 스팅을 활성화하는 작용제에 대한 임상 연구가 다국적 제약사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김찬 교수는 “면역항암제의 효과를 증강하고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전략을 확인한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전했다.

 이어 “스팅 작용제를 이용한 면역항암 치료는 신장암, 간암, 췌장암, 방광암과 같은 난치성 암 치료에 더욱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클리니컬 인베스티게이션’(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25일 자)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