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 수차례 오작동에 내놓았던 해명 “예민한 센서”… 결국 큰 사고 불렀다
대구 이월드, 수차례 오작동에 내놓았던 해명 “예민한 센서”… 결국 큰 사고 불렀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8.1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지난 16일 대구 이월드에서 20대 남성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후 대구 이월드 놀이기구 중 하나인 ‘허리케인’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이곳에서 근무 중이었던 아르바이트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고 이전부터 크고 작은 사고들이 끊임없이 발생한 대구 이월드는 안전 불감증으로 다리 절단 사고까지 이어진 것 아니냐는 비난이 모아지고 있다.

대구 이월드는 지난해 놀이기구가 멈추는 사고가 수차례 발생해 이용객 안전에 우려를 낳은 바 있다.

지난해 9월 놀이기구 ‘부메랑’은 강풍에 날린 낙엽에 안전센서가 반응해 운행 도중 정지했다.

8월에는 케이블카 3대가 멈추는 사고도 발생했다. 케이블카 안전센서가 빗물에 반응하면서 25분 동안 정지한 것. 2월에는 ‘카멜백’ 놀이기구가 오작동으로 멈춰 이용객 20명이 불편을 겪었다고.

이월드의 센서 오작동이나 놀이기구가 멈추는 사례는 2017년부터 꾸준히 이어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6월에는 어린이 놀이기구인 ‘코코몽 관람차’가 오작동으로 멈춰 지상 8m 높이에 20여분동안 매달려있던 3~5세 어린이 두명은 당시 충격으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끊임없는 사고에 대해 당시 이월드 관계자는 “놀이기구 멈춤 사고는 예민한 센서가 정상 작동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