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곳곳 극일(克日) “대한독립 만세”
경남 곳곳 극일(克日) “대한독립 만세”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8.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경수 지사, 독립유공자 유족, 도민 등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경남도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경수 지사, 독립유공자 유족, 도민 등이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남도 600명 모여 만세 삼창 김경수 지사 경축사 일본 비판<BR>“아베 역사인식, 한ㆍ일 관계 악화” 창원 상남공원 배중세 지사 추모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 경남 18개 시군 곳곳에서 경축 행사가 열렸다. 경남도는 오전 10시 도청 대강당에서 광복절 경축식을 했다.


 이날 경축식에는 김경수 경남지사, 독립유공자 유족, 보훈단체 회원, 도민 등 600여 명이 참가해 광복 74주년을 경축했다. 정창훈 경남매일 사장 등 참석자들은 독립군가, 광복절 노래를 부르고 “대한독립 만세” 삼창을 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경축사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삐뚤어진 역사 인식이 한일관계를 악화시키는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한일 관계가 1965년 수교 이후 가장 어려운 상황”이라며 “일본이 반성은커녕, 독도,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 노동자 문제 등 모든 사안을 군국주의 시대로 되돌리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현실을 냉정하게 바라보고 차분하게 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지사는 올해 광복절 기념 서훈 대상에 포함된 독립운동가 전사옥 선생 유족에게는 건국포장을, 전병창ㆍ조용명 선생 유족에게는 대통령 표창을 수여했다.

 같은 시각 창원시 성산구 상남공원에서는 의열단을 조직해 무장투쟁을 한 배중세 지사의 추모제가 열렸다.

 창원시 의창구 북면 창북중학교에서는 항일운동을 하다 잡혀 감옥에서 순국한 김진훈 애국지사 추모식이 엄수됐다. 창원시는 대종각에서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창원대종을 33번 타종했다.

 김해시는 김해운동장을 출발해 분성산 생태숲을 걷는 숲속 둘레길 걷기대회를 하며 광복절을 기렸다.

 경남도는 매국노 처형을 상소한 구한 말 학자인 곽종석 선생 유허지 등 독립운동 유적지를 시ㆍ군과 함께 복원하고 의열단장 김원봉 선생의 아내인 박차정 의사의 묘소를 재정비한다.

 창원시 청소년들은 이날 마산회원구 우리누리청소년문화센터에서 만세운동을 재현했다. 또 순국선열에게 감사 글 작성, 평화의 소녀상 그리기 등을 했다.

 허성무 시장은 순국선열을 기리는 창원대종타종행사에서 “올해는 기미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광복 74주년, 부마민주항쟁 40주년, 마산항 개항 12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이다. 창원지역에서도 창원읍민독립만세운동, 4ㆍ3삼진의거, 웅동4ㆍ3의거 등 45곳에서 항일 독립운동이 거세게 펼쳐졌다”며 “시민들이 다양한 광복 기념행사와 추념식에 참여해 조국의 독립과 국권회복을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으신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창원사랑, 나라사랑의 마음을 드높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