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 "강원래에게 해선 안될 말 많이 했다"…뒤늦게 온 시련에 성장통
김송, "강원래에게 해선 안될 말 많이 했다"…뒤늦게 온 시련에 성장통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8.13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MBC)
(사진 제공=MBC)

김송이 남편 강원래에게 많은 모진 말을 했다고 고백했다.

13일 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강원래·김송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송은 이날 방송에서 "남편에게 모진 말을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현실을 직시하고 평생 장애인이 된 남편과 어떻게 살아갈지 막막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밖에서는 행복한 척, 착한 척하고 두 얼굴로 살았어요. 제가 힘들다고 남편한테 제 상처를 쏟아붓고 있더라고요"라며 남편에게 했던 행동들을 반성했던 과거를 떠올리는 등 담아둔 응어리를 내려놓았다. 

이후 두 사람은 여덟 번의 시험관 시술을 통해 가지게 된 선이를 통해 상처를 치유했다. 뒤늦게 찾아온 상처와 그 시련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단단하게 만든 셈이다.

한편 강원래는 절정의 인기를 구가하던 2000년 교통사고로 인해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다. 김송은 그런 강원래의 곁을 지켰고 3년 후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