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버스 도우미’ 합천 시장서 본다
사라진 ‘버스 도우미’ 합천 시장서 본다
  • 송삼범 기자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초계ㆍ삼가 지역서 시범 운영 “이용객 편의 증진ㆍ안전사고 예방”
합천군 버스 도우미가 어르신이 버스에 오르는 것을 돕고 있다.
합천군 버스 도우미가 어르신이 버스에 오르는 것을 돕고 있다.

 합천군내 시장이 장날을 맞이하면 1980년대 사라진 ‘버스 도우미’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군은 버스 안내 도우미 역할을 하는 ‘농촌 장날 버스 도우미’ 사업을 오는 12월 말까지 시범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버스 도우미는 장날마다 합천ㆍ초계ㆍ삼가지역을 도는 농어촌 버스에 탑승해 고령 승객이 짐을 싣고 내리는 일을 돕는다. 또, 혹시 모를 안전사고에 대비해 승객의 승ㆍ하차도 돕는다.

 합천은 노령 인구가 많고 장날 생활권이 일정 지역에 집중돼 장날이면 노약자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잦은 것으로 파악됐다.

 군은 버스 도우미 사업을 통해 이용객들의 편의 증진은 물론이고 안전사고 예방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사업 호응도를 살펴본 뒤 확대 시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군민들이 좀 더 편안하고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