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대학, 문화관광해설사 보수교육
남해대학, 문화관광해설사 보수교육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18개 시ㆍ군 217명 참석 가야사 등 교육과정 강화 눈길
박석규 남해대학 평생교육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박석규 남해대학 평생교육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경남도립남해대학(총장 홍덕수)이 13~16일 4일간 창원인터내셔널호텔에서 경남 18개 시군 문화관광해설사 217명을 대상으로 하는 직무보수교육을 실시한다.

 문화관광해설사 직무보수교육은 남해대학 평생교육원(원장 박석규 교수)이 해마다 경남도로부터 사업비를 지원받아 위탁 운영하는 사업으로, 경남지역 문화관광해설사들의 해설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봉사정신 함양 및 전문해설사로서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경남의 문화ㆍ예술ㆍ역사 지식 및 관광객과의 소통방법, 문화해설기법 강좌 등 다양한 심화과정으로 진행된다.


 교육생들은 관광객과의 소통을 통한 문화해설교육, 서비스 역량강화교육, 성 인지교육 등 기본소양교육과 함께 가야사의 역사적 의의와 이해, 일제강점기 경남지역의 독립운동가와 독립운동사, 고령ㆍ김해 지방의 가야문화 탐방 등 다양한 강좌를 각자 경력에 따라 최대 총 32시간씩 이수하게 된다.

 올해 직무보수교육 교육과정에서는 최근 국정과제로 부상한 가야사 복원 관련 강좌와 일제강점기 지역독립운동사 관련 강좌가 포함돼 있어 특히 눈길을 끈다.

 8월 중 보수교육을 완료하면 다음 달 중 해외선진지 견학 및 11월중 문화관광해설경진대회도 잇따라 진행할 예정이다.

 직무보수교육과정 개강식 인사말에서 남해대학 박석규 평생교육원장은 "지난 13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체계적인 현장중심형 문화해설양성과정을 운영해 경남의 역사, 예술, 자연, 문화유산의 가치를 널리 알릴 뛰어난 스토리텔러들이 계속 배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남해대학은 지난 2007년 문화체육관광부 위탁교육인증기관으로 선정된 이래 2018년까지 총 1천880명의 문화관광해설사를 배출했으며, 다년간의 교육성과를 인정받아 매년 문화관광해설사 위탁교육기관으로 선정돼 왔다.

 도내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인증을 받은 문화관광해설사 양성기관은 남해대학과 경상대학 단 두 곳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