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산 국립공원 지정으로 녹색복지 실현해야
금정산 국립공원 지정으로 녹색복지 실현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 진산으로 경남 양산시와 걸쳐있는 금정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부산시 주변 100km 안에는 산악형 국립공원이 없어 부산은 물론 양산, 김해, 창원 등 주변 주민들이 소외받고 있다.

 금정산은 우수한 생태계와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을 갖춘 명산이다. 이 때문에 국립공원 선정 기준인 자연생태계, 자연경관, 문화경관, 지형 보존, 위치와 이용 편의성을 충족하고 있다. 부산시민은 물론 부,울,경 지역 등 모든 국민에게 녹색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립공원의 다양한 자연생태적 혜택을 주기 위해서는 금정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는 것이 타당하다.

 국립공원은 `우리나라의 자연생태계나 자연 및 문화경관을 대표할만한 지역으로서 환경부 장관이 지정 관리하는 공원`이다. 우리나라는 1967년 제1호 국립공원이 된 지리산을 시작으로 현재 산악형 17개소, 해상해안형 4개소, 사적형 1개소 등 모두 22개소의 국립공원이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 국립공원 면적은 총 6천726㎢로 국토의 약 3.96%에 달하는데, 연간 4천400만여 명의 탐방객이 찾고 있으며, 총 자산가치는 109조 2천억 원으로 평가되고 있다. 금정산은 대도시와 인근에 중소도시에 인접해 있는 도심형 산으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 도시민들의 휴식은 물론 국내ㆍ외 관광객들에게까지 훌륭한 생태관광자원으로 제공되게 되고 경제적 파급효과도 크다.

 지역 시민단체의 건의에 따라 부산시가 최근 금정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해 달라는 건의서를 환경부에 제출한 데 이어 부산발전연구원은 금정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기 위해 사유지와 공원 일몰제 대책을 우선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는 등 국립공원 지정에 힘을 보태고 있다.발전연구원은 국립공원 지정 예상 부지 중 84.3%(50km)가 사유지로 이들 토지 소유주의 손실 보전방안과 주민과 상권 훼손 등 지역 불신해소, 산성유원지, 금강공원, 장전공원 등 도시공원 일몰제 대책도 선제적으로 수립해야 한다는 등 구체적인 정책대안을 제시했다.여기에다 금정산 국립공원을 백양산 일대와 낙동강 하구 등으로 확대 추진하는 방안도 함께 내놓으며 국립공원 지정에 따른 진일보한 정책대안을 내놓아 눈길을 끄는 등 국립공원 지정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