솜혜인 "나는 양성애자" 당당한 커밍아웃…후유증 우려 시선도
솜혜인 "나는 양성애자" 당당한 커밍아웃…후유증 우려 시선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8.13 00: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솜혜인 SNS 캡처)
(사진=솜혜인 SNS 캡처)

솜혜인이 자신을 양성애자라고 밝히며 자신의 여자친구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커밍아웃 이후의 후유증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난 11일 피팅 모델 솜혜인은 자신의 SNS에 '나의 예쁜 그녀"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솜혜인은 여자친구와 손을 맞잡거나 얼굴을 맞댄 모습이 담겨 있었다. 솜혜인의 이런 당당한 커밍아웃에 대해 응원의 목소리만큼이나 후유증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잇따르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성소수자로서의 삶이 녹록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대표적으로 잘 알려진 커밍아웃 연예인 홍석천의 경우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커밍아웃 이후 혼자 미친듯이 울었던 적도 있다"며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솜혜인은 본명 송혜인으로 지난 2017년 Mnet '아이돌학교'에 출연했으나 불안감과 구토증세를 보이며 1회에서 자진 퇴교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22222 2019-08-13 08:10:02
동성애자 아님??? 양성애자라는 말은 어디에도 없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