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쿠르 수상자 바이올린 선율 선사
콩쿠르 수상자 바이올린 선율 선사
  • 강보금 기자
  • 승인 2019.08.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퀸 엘리자베스’ 1ㆍ2위 27일 무대 창원시립교향악단과 협연 꾸며
오는 27일 창원 성산아트홀에서 펼쳐질 ‘2019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수상자 공연’ 포스터.
오는 27일 창원 성산아트홀에서 펼쳐질 ‘2019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수상자 공연’ 포스터.

 벨기에 브뤼셀에서 매년 5월 개최되는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The Queen Elisabeth Competition)’ 2019년 바이올린 부문 1위, 2위 수상자인 스텔라 첸, 티모시 추이가 27일 오후 7시 30분 창원성산아트홀 대극장을 찾는다.

 이번 공연은 2019년 콩쿠르 우수 수상자와 함께 창원시립교양악단의 협연으로 꾸며진다.


 퀸엘리자베스 콩쿠르는 1951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명망있는 국제 콩쿠르로 바이올린, 피아노, 작곡, 성악 4가지 부문으로 구성된다. 부문별로 매년 번갈아 개최하며 올해는 바이올린 부문이 개최됐다. 전 세계 콩쿠르 중 유일하게 벨기에 여왕이 직접 개최하는 콩쿠르이자 젊고 재능 있는 음악인을 배출함으로써 쇼팽 콩쿠르, 차이콥스키 콩쿠르와 함께 세계 3대 콩쿠르로 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날 공연은 창원시립교향악단의 모차르트 서곡 ‘피가로의 결혼’을 시작으로 티모시 추이의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과 스텔라 첸의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의 아름다운 바이올린 선율로 한여름 밤을 수놓을 예정이다.

 황규종 문화관광국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 겸 지휘자인 김대진 창원교향악단 예술감독과 세계 최고 권위의 콩쿠르 우승자들이 기량을 펼치는 무대는 흔치 않은 무대로 미래에 촉망받는 아티스트들에게서 나오는 자신감에 찬 선율은 지금까지 느껴 보지 못했던 최고의 감동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