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ㆍ허미정, 3R 공동 2위
이정은ㆍ허미정, 3R 공동 2위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 투어 스코틀랜드오픈 선두 쭈타누깐과 한 타 차
1라운드 이정은의 경기 모습.
1라운드 이정은의 경기 모습.

 이정은(23)과 허미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틀랜드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2위를 달리며 마지막 날 역전 우승 가능성을 남겨뒀다.

 이정은과 허미정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베리크의 르네상스 클럽(파71ㆍ6천427야드)에서 열린 3라운드까지 사흘간 합계 15언더파 198타를 기록,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단독 선두로 올라선 모리야 쭈타누깐(태국ㆍ16언더파 197타)과는 불과 한 타 차다.

 이번 시즌 신인상 수상이 유력한 이정은은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에 도전한다.

 공동 3위(10언더파 132타)로 3라운드를 시작한 이정은은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타를 줄였다.

 전반 버디 2개를 기록한 그는 12번 홀(파5)에서 첫 보기를 써냈지만, 이후 13번(파4), 15번(파3) 홀에서 중장거리 퍼트를 집어넣는 등 버디만 4개를 뽑아내는 뒷심에 힘입어 선두 턱밑까지 추격했다.

 이정은은 "날씨가 좋아서 내 구질인 드로샷이 잘 나와 아이언을 편안하게 공략한 덕분에 버디 기회가 많이 온 것 같다"며 경기력에 만족감을 표현했다.

3라운드 15번 홀에서 퍼트하는 허미정. 연합뉴스
3라운드 15번 홀에서 퍼트하는 허미정. 연합뉴스

 그는 "이른 시일 안에 2승을 하고 싶지만, 욕심을 부리면 안 될 것 같다"면서 "바람이 불거나 날씨가 안 좋으면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가는 편이라 긴장을 빼고 부드럽게 스윙하며 차근차근 경기를 풀어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라운드 단독 선두였던 허미정은 한 타를 줄이는 데 그쳐 리더보드 맨 위를 지키지는 못했지만, LPGA 투어 승수를 추가할 기회는 여전히 남아있다.


 그는 지난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과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이후 약 5년 만의 우승을 노린다.

 3라운드 전반 7번 홀(파5)에서 버디를 적어낸 허미정은 이후 12번 홀(파5) 버디와 13번 홀(파4) 보기를 맞바꾼 뒤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허미정은 "어제보다 퍼트가 안 들어가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어제 내린 비 때문인지 그린이 느려 애를 먹었다"면서 "내일은 그 스피드에 맞게 플레이하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이미향(26)은 3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4위(12언더파 201타)에 올랐고, 최운정(29) 등이 공동 5위(10언더파 203타)로 뒤를 이었다.

 김효주(24)와 최나연(32)은 공동 23위(6언더파 207타)에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