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기 맞아?…올여름 극장 관객 590만 명 줄어
성수기 맞아?…올여름 극장 관객 590만 명 줄어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비교… 한국영화 흥행 부진 4,50대 불러들일 화제작 없어 젊은 층 선호 공포영화 깜짝기대
영화 `엑시트`가 개봉 11일째 500만 명을 돌파하며 체면치레를 했다. / CJ엔터테인먼트
영화 `엑시트`가 개봉 11일째 500만 명을 돌파하며 체면치레를 했다. / CJ엔터테인먼트

 올여름 극장 관객이 작년보다 600만 명 가까이 급감했다. 상반기에 극장들은 `천만 영화`를 4편이나 배출하며 최고 호황을 누렸지만, 정작 성수기 농사는 흉작인 셈이다. 지난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7월 19일부터 8월 10일까지 극장을 찾은 사람은 약 1천929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여름 성수기(7월 20일∼8월 11일) 관객 2천519만 명보다 약 590만 명 줄어든 수치다. 연간 관객이 가장 많이 드는 8월 첫 번째 주말(2~4일)도 373만 명이 드는 데 그쳐 작년 8월 첫째 주말(3~5일)의 546만 명보다 173만 명이나 감소했다. 제작비 100억 원대가 들어간 한국영화 4편이 7월 하순부터 차례로 개봉했으나,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든 탓이다. 지난해에는 `신과함께-인과연`이 여름에 개봉해 폭발적인 흥행을 기록했다.

 올해는 `엑시트`가 개봉 11일째 500만 명을 돌파하며 체면치레를 했다. 일찌감치 손익분기점(350만 명)은 넘겼고, 신작 공세를 뚫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해 장기 흥행도 점쳐진다.


 `봉오동 전투`도 2위에 오르며 `엑시트`와 쌍끌이 흥행 중이다. 다만 일본의 수출 규제로 반일 감정이 고조된 가운데 개봉해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이 예상됐으나, 기대만큼 달아오르지는 않는다. 이 영화는 190억 원이 투입돼 최소 450만 명이 들어야 제작비를 건질 수 있다. 현재 누적 관객은 약 150만 명이다.

 나머지 2편은 일찌감치 경쟁 구도에서 밀렸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나랏말싸미`는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이면서 100만 명을 채 넘기지 못했다. 총 147억 원이 투입된 `사자` 역시 150만 명을 동원해 손익분기점(350만 명) 돌파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국영화 대작들의 흥행 부진은 관객 눈높이를 맞추지 못한 탓이 크다. "성수기인데 볼만한 영화가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이유다. 지난 5월 23일 개봉한 `알라딘`이 여전히 박스오피스 10위권 안을 지키는 것도 그 반증이다. 상반기에 `극한직업`을 필두로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 `기생충`까지 천만 영화 4편이 나온 것도 `성수기 흉작` 이유로 꼽힌다. 우리나라 관객의 1인당 연평균 극장 관람 횟수는 4.2회다. 이미 많은 사람이 한 해 동안 볼 영화를 상반기에 다 봤다는 의미다. 이에 올여름에는 천만 영화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한국영화는 2016년 `부산행`, 2017년 `택시운전사`, 2018년 `신과함께-인과연` 등 최근 몇년간 꾸준히 여름마다 천만 영화를 배출했다. 영화계 관계자는 "40~50대들이 상반기에 `기생충` 등을 이미 관람했다"면서 "이들을 다시 극장으로 불러들일 만한 파격적인 화제작이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여름 대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8월 중순에도 신작이 잇따라 개봉해 `2라운드 대전`이 펼쳐진다. 광복절 휴일을 앞둔 오는 14일에는 할리우드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출격한다. 한국영화도 15일 `암전`을 시작으로 21일 `광대들: 풍문조작단`, `변신` 등이 차례로 개봉한다.

 김형호 영화시장 분석가는 "10대 후반과 20대 초반 관객이 선택할 만한 영화가 부족했던 만큼, 젊은 층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은 공포 영화가 깜짝 흥행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