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고속도로 교통사고 대처와 예방
휴가철 고속도로 교통사고 대처와 예방
  • 박청용
  • 승인 2019.08.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경찰서 덕산지구대 순경 박청용
진해경찰서 덕산지구대 순경 박청용

사고 발생 건 낮지만 치명적 2차 사고 방지하는 노력 필요

 여름 중 특히 휴가철은 피서지로 이동하는 차량이 많다 보니 고속도로는 차로 넘쳐난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고속도로 교통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기분 좋은 여행길이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고속도로 사고의 특징, 대처 방법 및 예방법을 알아보자.


 고속도로는 명칭 그대로 차들이 빠른 속도로 다니는 도로이다. 그렇기 때문에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큰 사고로 번질 수 있다. 전체 교통사고 중에 고속도로 교통사고는 2%이지만 사망은 전체의 6% 부상은 3%라고 한다. 이처럼 고속도로 자체의 사고 발생 건은 낮지만 큰 사고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면 우선 차량 이동이 가능한 상태라면 갓길로 차를 이동시켜야 한다. 그리고 차의 비상등을 키고 삼각대나 신호탄을 설치해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오는 차들이 볼 수 있도록 표시를 해준 후 사람들은 모두 도로를 벗어나야 한다. 또한 1588-2504로 전화해 한국도로공사 긴급 무료견인 서비스를 이용해 가까운 IC나 휴게소, 졸음쉼터까지 견인을 받고 보험사로 견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첫 번째는 전방주시이다. 시속 100㎞로 운행 중인 차량은 1초만 시선을 돌려도 그사이의 이동 거리는 일반 도로 주행의 약 2~3배 정도이다. 2015~2017년 3년간 설 연휴중 발생한 고속도로교통사고의 41%가 전방주시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 나타난 사고라고 한다. 전방주시를 위해서는 졸음운전도 참아야 한다.

 두 번째는 전 좌석 안전벨트이다. 전 좌석 안전벨트는 작년 9월 28일부터 의무화가 됐는데 안전벨트를 하지 않으면 3만 원의 과태료, 13세 미만일 경우에는 두 배인 6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안전벨트는 사고가 났을 때 큰 부상을 방지해 주기 때문에 필수로 착용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