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양파ㆍ마늘 농가 40억 지원
창녕군, 양파ㆍ마늘 농가 40억 지원
  • 김희덕 기자
  • 승인 2019.08.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자재ㆍ종자대ㆍ출하수수료 농업경영체 등록 농가 대상
창녕군이 양파ㆍ마늘농가에 농자재ㆍ종자대 및 출하수수료 40억 원을 지원하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열린 비대위 회의 장면.
창녕군이 양파ㆍ마늘농가에 농자재ㆍ종자대 및 출하수수료 40억 원을 지원하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달 15일 열린 비대위 회의 장면.

 창녕군은 올해 양파ㆍ마늘 작황호조에 따른 생산과잉으로 생산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격하락이 지속되고 있어, 농가생산비 절감을 위한 농자재ㆍ종자대 및 출하수수료 40억 원을 지원하는 대책 마련에 나섰다.

 그동안 정부대책으로 산지폐기, 수매, 수출 등 각종 노력을 했으나 산지거래가격이 회복되지 않아 농가들의 근심이 날로 깊어져 군에서는 긴급대책으로 양파ㆍ마늘 재배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한 농자재ㆍ종자대 지원과 지역 내 공판장 또는 공영도매시장으로 출하했거나 출하할 농가에 위탁(경매)수수료를 지원하는 것이다.


 여기에 소요될 예산은 농자재ㆍ종자대 12억 원, 위탁(경매) 수수료 28억 원으로 총 40억 원이며 지원을 받고자 하는 농가는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농가로서, 농자재 구입 증빙자료나 공영도매시장 및 지역 내 산지공판장의 출하실적서를 첨부해야 한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농자재ㆍ종자대 및 위탁(경매)수수료 지원이 어려운 시기의 양파ㆍ마늘 생산농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 농산물이 재배에서 유통까지 경쟁력 있는 체제를 갖추기 위해 창녕군의회, 농업인 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낮추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시행할 계획이며, 가격이 안정될 때까지 소비촉진시책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