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양파 수출 3만톤 넘겨 `역대 최고`
국산 양파 수출 3만톤 넘겨 `역대 최고`
  • 황철성 기자
  • 승인 2019.08.0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목표 1만5천톤의 2배 달해 8개국 191개 매장 `양파주간` 진행
8개국 191개 매장에 한국양파주간을 진행하고 있다.
8개국 191개 매장에 한국양파주간을 진행하고 있다.

 국산 양파 수출이 3만톤을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갱신 중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국산 양파 수출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3만 3천341톤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당초 목표한 수출실적 1만 5천톤을 7월 초 돌파한 이후, 한 달여 만에 1만 8천톤을 추가 수출한 것이다. 이는 국산 양파의 역대 최대 수출량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 수출량인 2천520톤의 약 12배에 달한다.


 기존의 연간 최대 수출량인 지난 2014년 2만 4천톤도 크게 뛰어넘은 실적이다. 특히, 평년에 비해 늘어난 양파 물량(29만 7천톤)의 11%에 해당하는 것이어서 양파 수급관리에도 숨통을 틔워준 것으로 보인다. 양적 성장뿐만 아니라 수출시장 다변화라는 성과도 거뒀다.

 올해 양파 수출이 시작된 5월부터 6월까지는 주 수출국인 대만이 수출량의 90% 이상을 차지했으나 현재는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중국, 미국, 싱가포르 등지로 수출되는 물량도 33% 수준까지 증가했다.

 농식품부와 aT는 올해 과잉생산된 양파 수출확대를 위해 5월 말 수출업체 긴급간담회를 개최하고 의견을 수렴해 6월부터 수출 물류비를 추가 지원해왔다.

 특히 6월 개최된 말레이시아 박람회에 양파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한편, 7~8월에는 8개국 191개 매장에 한국양파주간을 진행하고 있다.

 주 수출국인 대만에서도 판로 확대를 위해 130개 까르푸 매장에서 시식ㆍ판촉전을 열고, 대만 라미고야구단 연계 스포츠 마케팅과 바이어 현장방문 세일즈, 온라인 홍보 등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리는 홍콩 `HKTDC Food EXPO` 박람회에서도 한국 양파ㆍ마늘ㆍ파프리카 등 신선농산물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aT는 수출량 증가에 따른 저가 및 저품위 수출을 막기 위해 양파 수출업체 72개사에 수출질서 준수와 철저한 품위 관리를 요청하고, 판촉행사 등을 통해 수출국을 더욱 다변화해 나가는 한편, 수출단지를 신규 선정해 지속적인 수출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양파의 역대 최대 수출기록은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생산농가에 큰 힘이 될 것이라 믿는다"면서 "현재의 흐름이 지속적인 수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수출업체와 정부, 지자체, 관계기관 모두 관심을 갖고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