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KBS 수신료 거부 1인 피켓 시위
박대출, KBS 수신료 거부 1인 피켓 시위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19.08.0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 `방송 좋아요`라고 외치는 그날까지 투쟁할 것"
박대출 의원이 KBS 수신료 거부 릴레이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박대출 의원이 KBS 수신료 거부 릴레이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언론장악 저지 및 KBS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위원장 박대출 의원)가 5일 KBS 수신료 거부 릴레이 1인 피켓 시위에 돌입했다.

 1인 피켓 시위는 특위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이 가장 먼저 나섰다.


 그 다음으로 특위 위원인 송희경, 박성중, 윤한홍, 강효상, 최연혜, 김성태, 윤상직 의원 순으로 전개되고 외부 위원도 동참하기로 했다. 조맹기 미디어연대 공동대표, 이경환 변호사, 김진욱 변호사가 1인 시위에 참여한다.

 KBS는 최근 총선개입 보도, 청와대 외압 논란과 `시사기획 창` 재방송 불방, 17명 기자 무더기 징계, 강릉산불 조작방송, 막말방송 등 잇따라 편파방송 논란을 빚었다.

 수신료 거부 1인 피켓 시위는 이같은 KBS의 편파방송, 민심조작 실태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시작됐다. 앞서 한국당 장애인위원회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수신료 거부 릴레이 1인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한국당은 1인 시위에 앞서 `K-수거 챌린지`(KBS수신료거부 챌린지) `시즌2`를 진행 중이다. `시즌2`는 박대출 의원이 먼저 시작했다. 그 다음으로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ㆍ이언주 의원, 강규형 전 KBS이사, 최대현 펜앤드마이크 앵커, 배현진 서울 송파을 당협위원장 등 수많은 인사들이 챌린지에 호응하며 참여했다.

 한편, 한국당과 KBS특위는 `KBS수신료거부 운동본부(본부장 김종문)` 등 시민단체와 연대해 수신료 거부운동을 포함한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을 지속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박대출 특위위원장은 "오늘부터 KBS특위를 중심으로 수신료거부 릴레이 1인 피켓시위를 시작한다"며 "국민들이 `국민의 방송 좋아요`라고 외치는 그날까지, KBS가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는 그날까지 투쟁은 계속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