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서 자외선 주의 휴가철 이용 늘어 “선크림 필수”
기내서 자외선 주의 휴가철 이용 늘어 “선크림 필수”
  • 연합뉴스
  • 승인 2019.07.2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비행기를 이용하는 여행객이 늘면서 기내에서 지켜야 할 건강수칙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 착용 권장

‘기압성 중이염’ 사탕ㆍ껌으로 완화


귀마개로 압력 조절 자극 최소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비행기를 이용하는 여행객이 늘면서 기내에서 지켜야 할 건강수칙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25일 전문가들은 비행기의 밀폐된 공간에 오랜 시간 머무르면 우리 몸도 건조해지거나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는 등 변화를 겪게 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대다수 사람은 비행기에서는 자외선 걱정을 하지 않지만, 비행기 창을 통해 들어오는 햇빛의 자외선은 지상보다 훨씬 강하다. 오랜 시간 노출되면 피부암 등 각종 피부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창은 닫고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발라야 한다. 또 기내의 압력과 건조한 공기로 피부 점막이 건조해져 피부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로션 등 보습제를 발라야 한다.

 눈 역시 기내에서는 쉽게 건조해지기 때문에 안구건조증 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하고, 인공눈물을 자주 넣어주는 것이 좋다.

 박귀영 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낮은 습도와 온도는 피부 장벽 기능을 떨어뜨리고 외부 자극에 민감하게 반응하게 만든다”며 “비행기를 탈 때 순한 세정제와 보습제를 준비해 사용하는 것이 좋고 지나친 화장은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비행기가 이륙하거나 착륙할 때 기압 차이가 발생해 순간적으로 귀가 먹먹해지거나 심한 통증이 나타나는 ‘기압성 중이염’도 주의해야 한다.

 기압성 중이염은 고도 차이로 고막 안쪽의 외이도와 중이강의 공기압 조절이 원활하지 않아 점막이 충혈되거나 귀를 찌르는 것 같은 통증과 함께 현기증, 이명, 난청 등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기압차가 오래가면 중이 점막에 부종이 생기고 고막 안쪽으로 물이나 고름이 차는 ‘삼출성 중이염’이 생길 수 있어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특히 어린아이의 경우 이관의 길이가 짧아 중이염이 쉽게 발생할 수 있다. 비행기 탑승 전 병원을 방문해 중이염이나 감기 등 검사를 통해 아이의 상태를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문석균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이착륙 시 물이나 침을 삼키거나, 사탕을 먹거나 껌을 씹으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며 “하품을 하거나 코와 입을 막고 숨을 내쉬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무언가를 먹거나 삼키면 평소 닫혀 있던 이관이 자연스럽게 열리면서 기압차가 줄어든다”며 “귀마개를 하면 외이와 내이의 압력을 조절해 귀 통증을 감소시키고 외부 소음을 차단해 귀 자극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