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 40세 이상 남성 절반 담배 못 끊어”
“암 진단 40세 이상 남성 절반 담배 못 끊어”
  • 연합뉴스
  • 승인 2019.07.2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을 진단받은 국내 남성 흡연자의 절반 이상은 흡연을 지속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팀

신규 암 진단 40세 남성 1만5천41명 분석


흡연 연관성 낮은 암 환자일수록 흡연 지속



 암을 진단받은 국내 남성 흡연자의 절반 이상은 흡연을 지속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연구팀(제1저자: 가천대 길병원 건강증진센터 구혜연 교수)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를 활용해 2004~2011년 처음으로 암 진단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만5천141명을 분석,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의 암 진단 전후 흡연 상태를 분석한 결과, 암을 진단받기 전에 흡연했던 남성의 51.6%는 암 진단 후에도 여전히 흡연을 지속했다.

 특히 연령대와 소득 수준이 낮고, 암 진단 전 흡연량이 많으며, 흡연과 연관성이 낮은 암을 진단받은 환자일수록 암 진단 후 흡연을 지속할 위험이 높았다.

 암 진단 후에도 흡연을 지속할 경우 암의 재발, 이차암 발생과 사망률을 높여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게 의료계의 공통된 의견이다.

 금연에 성공하면 암 치료 효과를 높일 뿐만 아니라 생존 기간도 늘릴 수 있으므로 암 진단 시점을 기회로 집중적인 금연에 나서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이 교수는 “통념과 달리 암 진단을 받고도 무려 절반 이상이 흡연을 지속한다”며 “암 진단 후 담배를 끊으면 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으므로 흡연하는 신규 암 환자에 대한 금연 치료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대한암학회에서 발간하는 국제 학술지 ‘대한암학회지’(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근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